Untitled

처음으로

  나의문학기행   서예감상   Site Map   제작자   E-Mail

Untitled

  ■ 고대의 남도문학

  ■ 고려의 남도문학

  ■ 조선의 남도문학[1]

  ■ 조선의 남도문학[2]

  ■ 조선의 남도문학[3]

  ■ 조선의 남도문학[4]

  ■ 조선의 남도문학[5]

  ■ 현대의 남도문학[1]

  ■ 현대의 남도문학[2]

  ■ 현대의 남도문학[3]

  ■ 현대의 남도문학[4]

  ■ 현대의 남도문학[5]

  ■ 남도 민속기행

  ■ 남도 역사기행

  ■ 남도 정자기행

  ■ 남도 사찰기행

  ■ 남도 맛기행

  ■ 남도 섬기행

  ■ 남도 산기행

  ■ 남도 강기행

  ■ 남도 공원기행

  ■ 5·18과 문학

  ■ 학습자료실

  ■ 아름다운 한글

  ■ 이달의 세시풍속

  ■ 봉사활동

  유머게시판

  자유게시판

  ■ 글 남기기

 2001/8/12부터
 오늘: 24 전체: 1592509

 

 

머슴날

일자

음력 2월 1일(양력 3월 17일,토)

풍속

 머슴명절놀이
-주인은 머슴에게 새옷과 음식을 내주어 하루를 즐겁게 지내게 한다. 이 날은 머슴들이 풍물을 치며 집집마다 다니며 걸립을 한다. 걸립이 끝나면 머슴들이 씨름판을 벌려 씨름을 하며 힘겨루기도 한다.
-정월 보름에 세웠던 볏가릿대에서 벼이삭을 내려다가 흰떡을 만들고 , 콩으로 소를 넣어 송편을 만들어 머슴들에게 나이만큼 먹이기도 한다.
 

 콩볶이

 -2월 초하루에는 콩을 볶아서 식구들이 나누어 먹는데 이 날 콩을 볶아 먹으면 노래기가 없어진다고 한다. 콩을 볶을 때는 주걱으로 저으면서 "새알 볶아라. 쥐알 볶아라. 콩 볶아라."하고 주문을 왼다.

 -이 날 콩을 볶으면서 그 해의 농사를 점치기도 하는데, 그 방법은 콩과 약간의 보리를 섞어 한 되 정도를 솥에 볶는데 한 되가 되면 풍년이 들고 한 되가 못 되면 흉년이 들 게 된다는 것이다.

유래

   이 날을 머슴날, 노비일, 하드렛날, 하리아드렛날 등으로 부르기도 한다. 머슴이 뒷동산에 올라가 썩은 새끼로 목을 맨다고 할 만큼 한 해 농사의 고통이 시작되는 때이므로 머슴들을 위로 하기 위해 생긴 날로 본다. 

 

 

 


광주광역시 북구 설죽로 369 고려고등학교 ☏ (062)570-9365
임 형 imh@chollian.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