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처음으로

  나의문학기행   서예감상   Site Map   제작자   E-Mail

Untitled

  ■ 고대의 남도문학

  ■ 고려의 남도문학

  ■ 조선의 남도문학[1]

  ■ 조선의 남도문학[2]

  ■ 조선의 남도문학[3]

  ■ 조선의 남도문학[4]

  ■ 조선의 남도문학[5]

  ■ 현대의 남도문학[1]

  ■ 현대의 남도문학[2]

  ■ 현대의 남도문학[3]

  ■ 현대의 남도문학[4]

  ■ 현대의 남도문학[5]

  ■ 남도 민속기행

  ■ 남도 역사기행

  ■ 남도 정자기행

  ■ 남도 사찰기행

  ■ 남도 맛기행

  ■ 남도 섬기행

  ■ 남도 산기행

  ■ 남도 강기행

  ■ 남도 공원기행

  ■ 5·18과 문학

  ■ 학습자료실

  ■ 아름다운 한글

  ■ 이달의 세시풍속

  ■ 봉사활동

  유머게시판

  자유게시판

  ■ 글 남기기

 2001/8/12부터
 오늘: 24 전체: 1592509

 

 

단오(端午)

일 자

음력 5월 5일(양력 6월 18일,월)

풍 속

창포(菖蒲)

- 단오날 창포를 삶은 물에 머리를 감으면 윤기가 있고 부드러워진다고하여 주로 여자들이 창포물에 머리를 감는다. 창포를 삶을 때는 쑥을 함께 넣어 끓이기도 함

- 단오날 아침에 상치잎에 묻은 이슬을 털어내어 세수를 함

오시목욕

- 단오 전날 저녁 물을 길러 두었다가 단오날 오시에 무병장수를 바라며 목욕을 하였음

단오장(端午粧)

- 창포뿌리를 잘라 비녀 삼아 머리에 꽂기도 하였으며 양쪽에 붉게 연지를 바르거나 비녀에 수(壽)·복(福)자를 써서 복을 빌기도 하였음

단오놀이

- 쑥과 익모초뜯기, 부적만들어붙이기, 대추나무시집보내기, 단오비녀꽂기, 그네뛰기, 씨름, 널뛰기, 활쏘기, 화초놀이, 돌싸움 등

단오선

- 단오날이 되면 더위가 시작되므로 왕이 직접 각 재상이나 시종들에게 헌납받은 부채를 하사했던데서 유래되어 서로 부채를 선물함

- 종류 : 승두선, 어두선, 합죽선, 변죽선, 외각선, 내각선, 삼대선 등

단오음식

- 단오떡이라하여 쑥떡, 수리치떡을 해 먹으며, 단오날 아침 이슬맺은 쑥과 익모초를 베어 말리면 약이 됨

- 인동초 말리기 : 인동초를 뜯어다 말려서 약초로 씀

유 래

ㅇ우리나라 4대 명절(설, 한식, 단오, 추석)의 하나로 수릿날, 천중절(天中節), 중오절(重五節) 등으로 불리기도 함

ㅇ일년 중 가장 양기(陽氣)가 왕성한 날이라 해서 큰 명절로 여겨져 왔으며, 모내기를 끝내고 풍년을 기원하는 기풍제(祈豊際)이기도 함

ㅇ중국 초나라 회왕(懷王)때 굴원(屈原)이라는 신하가 간신들의 모함에 자신의 지조를 보이기 위하여 멱라수에 투신자살하였는데 그날이 5월 5일이었음, 그 뒤 해마다 굴원의 영혼을 위로하기 위하여 제사를 지내게 되었는데, 이것이 우리나라에 전해져 단오가 되었다고 함

ㅇ수릿날이란 수레바퀴 모양으로 떡을 만들어 먹는데서 유래

 

 

 


광주광역시 북구 설죽로 369 고려고등학교 ☏ (062)570-9365
임 형 imh@chollian.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