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처음으로

  나의문학기행   서예감상   Site Map   제작자   E-Mail

Untitled

  ■ 고대의 남도문학

  ■ 고려의 남도문학

  ■ 조선의 남도문학[1]

  ■ 조선의 남도문학[2]

  ■ 조선의 남도문학[3]

  ■ 조선의 남도문학[4]

  ■ 조선의 남도문학[5]

  ■ 현대의 남도문학[1]

  ■ 현대의 남도문학[2]

  ■ 현대의 남도문학[3]

  ■ 현대의 남도문학[4]

  ■ 현대의 남도문학[5]

  ■ 남도 민속기행

  ■ 남도 역사기행

  ■ 남도 정자기행

  ■ 남도 사찰기행

  ■ 남도 맛기행

  ■ 남도 섬기행

  ■ 남도 산기행

  ■ 남도 강기행

  ■ 남도 공원기행

  ■ 5·18과 문학

  ■ 학습자료실

  ■ 아름다운 한글

  ■ 이달의 세시풍속

  ■ 봉사활동

  유머게시판

  자유게시판

  ■ 글 남기기

 2001/8/12부터
 오늘: 24 전체: 1428442

 

정암 조광조의 적려유허비

 ▷ 기묘사화와 조광조(1482-1519)

조광조의 호는 정암이고 자는 효직
이며 시호는 문정공이다. 한양조씨의
문중에서 1482년에 태어났다. 김굉필
에게서 수학하였으며 뒷날 김종직의
대를 이어 사림의 영수가 되었다, 29
세에 진사 장원하고 34세에 급제하여
벼슬로는 성균관전적, 사헌부 감찰 등
을 역임하면서 임금의 신임을 얻고 유
교로서 정치와 교화의 근본을 삼아 왕
도정치를 실현시키려 노력하였다.  

기묘사화는 1519년(중종 14년) 11월에
남곤(南袞), 심정(沈貞), 홍경주(洪景舟) 등의 훈구파가 조광조, 김정(金
淨), 김식(金湜) 등의 젊은 사림파를 몰아내어 죽이고 혹은 귀양보낸 사
건이다. 조광조는 중종 14년 38세에 대사헌에 올라 소장파 사림들의 지
도자였는데, 중종반정 공신 중에서 76명의 공을 깎은 위훈삭제사건(僞
勳削除事件)을 계기로 '走肖爲王'란 나뭇잎에 새겨진 글씨로 훈구세력의
모함을 받아 화순 능성현으로 유배되었으며 12월 20일에 사약을 받았다.

정암 조광조는 이때 다음과 같은 시를 남겼다.

 愛君如愛父
 憂國如憂家
 白日臨下土
 昭昭照丹衷

 임금 사랑하기를 아버지 사랑하듯 하였고
 나라 걱정하기를 내집 걱정하듯 하였네
 하늘이 이땅을 굽어보시니
 내 일편단심 충성을 밝게밝게 비추리

그의 시신은 같은 사림으로 몰려 관직을 삭탈당하고 고향인 화순군 도
곡면 월곡리에 내려와 있던 학포(學圃) 양팽손(梁彭孫)의 손으로 현
이양면 증리에 가매장했다가 이듬해 정암의 유족에게 인도하였다.
능주면 남정리에는 적려유허비가 있으며 한천면 모산리에는 정암
조광조와 학포 양팽손을 배향한 죽수서원(竹樹書院)이 있다.

 ▷ 적려유허비

전남 화순군 능주면 남정리 174번지에 있는 지방기념물 제41호인 조
광조 적려유허비는  1519년 기묘사화로 인해 능성에 귀양을 왔던 정
암 조광조(1482∼1519)를 추모하기 위해 1667년에 세운 것이다. 이
적려유허비는 능성현 당시 북문이 있었던 곳 부근 도로변에 자리하고
있는데 귀부와 비신, 이수를 갖추고 있다.

귀부는 자연석에 가까운 암석으로 거북의 형태만 갖추었고 귀두도 형
상만 다듬었다. 비신은 전면에 <靜菴趙先生謫廬遺墟追慕碑>라 하여
해서체 종서 2행으로 썼다. 뒷면은 상단에 <정암조선생추모비>라 전
액하고 그 밑으로는 정암선생의 유배 내력을 기록하였다. 비문은 의정
부우찬겸성균관제주세자이사 우암(尤庵) 송시열(宋時烈)이 짓고 전서
는 충청도관찰사겸수군절도사 순찰사 민유중이, 글씨는 의정부좌참찬
동춘(同春) 송준길(宋浚吉)이 썼으며 현종8년(1667) 4월에 능주목사
민여로(閔汝老)가 건립하였다.

이수는 반원형인데 전면에는 쌍룡이 엉키어 있으며 배면에는 한 마리
의 용이 구름을 타고 오르는 모습을 하고 있다. 총 높이는 295cm, 귀
부의 높이는 164cm 폭은81cm 두께는 29cm 이수의 높이는 71cm 이
다.

비각은 정면1칸, 측면1칸 맞배지붕으로 창방과 평방을 두르고 우물천
정을 하였으며 방풍판을 달았다. 이 비각은 1982년, 1983년, 1997년에
각각 보수하였다. 1986년에 강당(정면5칸 측면2칸)과 영정각(정면3칸
측면1칸) 을 건립하여 영정을 봉안하고 있으며, 유배생활을 했던 초가
를 복원하여 적려유허비 주위를 정화하였다.

▷ 시조

져 건너 일편석(一片石)이 강태공(姜太公)의 조대(釣臺)로다
문왕(文王)은 어듸가고 븬 대(臺)만 남앗난고
석양(夕陽)에 물 챠난 제비만 오락가락하더라
  -  <화원악보> 

저 건너 한 조각 돌이 강태공이 낚시질하던 곳이로다.
문왕은 어디 가고 빈 대만 남았는고
석양에 물차는 제비만 오락가락하는구나

 ▷ 유적지

화순군 능주면에는 죽수서원이 있다. 전라남도문화재자료 제130호로
지정되었으며 이 서원은 조광조(趙光祖)와 학포(學圃) 양팽손(梁彭孫)
을 배향하고 있다. 1570년(선조 3)에 능성현령 조시중(趙時中)의 협조
로 지금의 자리에 서원을 짓고, 죽수(竹樹)라는 사액을 받았다.
양주의 도봉서원, 회천의 우현사 등에도 제향되었다

                 <조광조묘소-용인시 상현동 산 55-1>

                                                                              돌아가기